본문바로가기

뉴스

KTR, 올해부터 시행되는 환경규제 대응 방향 제시
작성일 2019-01-24 조회수 80

KTR, 올해부터 시행되는 환경규제 대응 방향 제시

- 화평법․ 화관법․ 화학제품안전법 세미나 … 사례별 대응방안 및 유해성 시험 등 소개 -



[사진]KTR은 지난 2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화학물질 제조·수입·사용 기업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정된 화평법과 화관법 및 새로 도입된 화학제품안전법을 소개하고, 대응 솔루션을 제시하는 세미나를 열었다. 사진=KTR

 

KTR(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, 원장 변종립)이 기업들에게 바뀐 화학물질 관련 규정 대응방안을 제시하는 ‘환경 안전 세미나’를 개최했다.

 

KTR은 2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화학물질 제조‧수입‧사용 기업 등 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정된 화평법*과 화관법** 및 새로 도입된 화학제품안전법***을 소개하고, 대응 솔루션을 제시하는 세미나를 열었다.

 

특히, 등록 사례 중심으로 규제 대응방안을 설명하고, KTR에서 수행이 가능한 화평법 유해성 시험항목 등을 소개하여 기업들이 바뀐 규제에 실무적으로 대비할 수 있도록 했다.

 

개정된 화평법(2019.1.1.시행)에 따라 기존화학물질*을 연간 1톤 이상으로 제조·수입하는 자는 유해성과 제조·수입량에 따라 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해당 물질을 등록해야 하고, 0.1톤 이상의 신규화학물질**은 모두 등록해야 한다.

 

또한 KTR은 “생활화학제품* 및 살생물제**의 안전관리법(화학제품안전법)” 으로 강화된 살생물에 사용되는 화학물질 및 제품 규제에 기업들이 대응할 수 있도록 법안 주요내용 및 대응전략 등도 제공했다.

 

한편, KTR은 이밖에도 유럽 화학물질 규제 제도인 EU REACH를 비롯해 중국, 일본, 대만 등 주요국 화학물질 규제 대응을 위한 맞춤 컨설팅을 제공하는 국내 대표 화학물질 규제 대응 전문 기관이다.
 

목록